김포시 다문화지원, 상호문화주의 본격화
2024/03/15 17:1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관련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통과…실효성 있는 혜택 기대

 

모바일용 시청사 전경(홍보담당관) (3) 하늘.jpg
김포시(사진.청사)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이 시의회에서 통과됐다. 김주영 기자

 

김포시의 실효성 있는 다문화지원으로 상호문화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포시는 지난 14일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이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기존 조례가 2015년 전부 개정된 이후 10여년 동안 지속적으로 많은 수의 외국인주민이 유입됨에 따른 변화된 수요와 정책방향들을 담지 못했기에 시가 정비에 나섰다.


금번 개정안의 주요 사항은 김병수 시장이 지속적으로 강조했던 ‘상호문화주의’의 정의다. 김포시의 ‘상호문화주의’는 내국인과 외국인 주민 간 언어와 문화, 역사 이해를 기반으로, 상호 간의 소통을 통한 정서적 이해를 이끌어 냄으로써 서로의 벽을 허물고 인식을 개선하여 함께 하는 것을 말한다. 이를 위한 교류촉진과 ‘상호문화주의’ 정착을 위한 사항들이 명시돼 있다.


이외 ▲외국인주민정책자문위원회 정비에 관한 사항 ▲외국인 주민, 다문화가족, 이주배경청소년에 대한 지원범위 확대 ▲축제·행사 참여자의 편의제공 근거 및 상호문화거리 조성 근거 신설 등이 있다.


김병수 시장은 "조례 개정으로 김포시에서 만큼은 내국인과 동일하게 시의 재산과 공공시설을 이용하고, 각종 행정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며, ‘상호문화주의’를 정착시켜 김포시에 살고 있는 외국인주민들의 안정적인 삶의 영위를 돕고 싶은 마음이다"며 "외국인주민들 또한 김포에 산다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정책적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관련해 김 시장은 2022년 10월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제6대 회장 도시로 선출된 이후 협의회의 중요성을 알리고 그 역할을 다하기 위해 많은 활동을 펼쳐왔다. 

국내의 이주민과 다문화 사회에 대한 정책 발전을 위해 2023년 2월 국회에서 개최한 다문화·이주민 정책 포럼 개최, 법무부와 외국인정책협의회, 유엔난민기구 간담회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 오고 있다. 

다문화 공존과 아울러 사회경제 발전의 촉진 계기 마련을 위해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창설 12년만에 최초로 2024년 2월 27일 미얀마, 필리핀, 베트남, 중국, 인도네시아, 네팔 등 국내 거주 3만 명 이상 외국인의 출신국 11개 나라의 주한 외교사절을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김포시는 지자체 중 첫 번째로 이민출입국관리지원청 유치 희망의사를 밝혔고 지난 2023년 5월 19일 세계인의날 기념식에서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한동훈 前장관을 만나 유치의사를 전달한 바 있다.


시는 현재 미래교통요충지로서의 강점과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장도시로서의 정책 전달력을 기반으로, 국내 최고의 연구진을 통해 김포만의 특화된 한국형 모델 도입 방안 수립에 나서고 있다.

공항이 가깝고, 인근지역포함 16만 외국인이 정착해 살고 있는 점과, 서울과 가까워 행정 처리의 편리하다는 점, 콤팩트시티와 지하철5호선 김포연장, GTX-D 발표로 교통이 더욱 편리해졌다는 부분 등 강점으로 유치를 위한 준비를 착실히 하고 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국민매일 | 등록번호: 서울 아53037 | 등록일: 2020. 05. 06. | 발행일: 2020. 05. 08.  
    일반경제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 04467 | 등록일: 2017. 04. 20 | 발행일: 2017. 04. 25 
    주사무소: (010-4258-5863) 발행인·편집인: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주영 |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 매체사명: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