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리 껍질 추출물, 건기식품 개발 기반 마련
2024/05/07 17:2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국립식량과학원-(주)웰레스트 기술이전 협약 체결

올리기383A3446.JPG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원장 곽도연, 사진 가운데)과 (주)웰레스트는 7일 전북 익산시 송학동 소재 한국농업기술진흥원에서 여성 갱년기 증상 개선 건강기능식품 원료 등록 및 실용화를 위한 기술 이전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김주영 기자

 

귀리 껍질(겨) 추출물을 활용해 건강기능식품 개발 기반을 마련했다. 


최근 세계 식품 업계에서도 버려지는 물건을 재탄생시켜 활용하는 새활용(업사이클링)이 새로운 성장 산업으로 자리 잡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식품 부산물, 상품성이 낮은 농산물 등을 이용한 관련 기술 개발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국립식량과학원은 7일 ㈜웰레스트(대표 정성인)와 ‘국산 귀리겨를 이용한 핵심 유용성분 고 함유 추출물 제조’에 관한 기술이전 협약을 한국농업기술진흥원(전북특별자치도 익산시)에서 맺었다. 


금번 협약은 한국농업기술진흥원 주관으로 연구기관과 산업체가 상호 협력해 귀리 껍질(겨) 추출물을 여성 갱년기 증상 개선에 효과가 있는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등록하고, 관련 제품을 개발하자는 취지에서 추진됐다. 

 

양 기관은 앞으로 △국산 귀리 껍질을 이용한 기능성물질 고 함유 추출물 제조 방법 △개별인정형 원료등록을 위한 인체 적용 시험 추진 및 제품개발 △협약기관 간 기술지원 및 자문, 장비의 공동 활용, 정보교류 분야에서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농진청은 식량작물 및 가공부산물을 활용한 기능성 소재 개발로 국산 농산물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귀리 껍질 추출물의 기능성물질을 구명하고 고함량 생산기술 및 효능 연구를 꾸준히 추진해 오고 있다. 

금번 ㈜웰레스트에 이전하는 기술은 ‘귀리껍질 추출물을 포함하는 갱년기 증상 개선용 조성물 제조 방법’에 관한 특허 기술이다. 


농진청은 지난 2021년 동물실험에서 귀리 껍질 추출물이 에스트로겐 유사 활성 및 골밀도 개선 등 여성 갱년기 증상 개선에 효과가 있음을 밝히고 2022년 추출물 제조 기술을 특허로 등록한 바 있다. 

㈜웰레스트는 건강기능식품 제조, 기능성 원료 개발 인증 허가를 획득한 업체다. 


국립식량과학원 곽도연 원장은 "금번 협약으로 귀리 껍질 추출물을 갱년기 증상 개선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등록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기관 간 지속적인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해 우수한 국유특허를 산업화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국민매일 | 등록번호: 서울 아53037 | 등록일: 2020. 05. 06. | 발행일: 2020. 05. 08.  
    일반경제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 04467 | 등록일: 2017. 04. 20 | 발행일: 2017. 04. 25 
    주사무소: (010-4258-5863) 발행인·편집인: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주영 |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 매체사명: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국민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