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20 10:59 |
KCL, 기후환경실증센터 개소
2017/05/23 17:1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충북 진천에 국내 최초로 실제규모 건축물 종합성능 평가시설 구축
크기변환_기후환경 실증센터 개소식(진천군 덕산면 5.23)1.JPG
 
충청북도와 KCL(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은 23일 충북 혁신도시에 다양한 기후조건에서 실규모 건축물의 성능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후환경실증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KCL 김경식 원장과 충청북도 설문식 정무부지사, 송기섭 진천군수, 국토교통부 안충환 건축정책관, 국가기술표준원 정동희 원장 등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기후환경인증센터는 지난 2013년 충청북도와 KCL간 업무협약 체결 후, 국토교통부 건설연구 인프라 2단계 구축사업 공모(기후변화 대응 실험 시설 구축)선정됨에 따라 2015년 9월 착공하여 20개월의 공기를 거쳐 오늘 개소식을 갖게 됐다.

총사업비 204억원이 투입된 기후환경실증센터는 대지면적 9,369㎡에 연면적 6,386㎡, 지하 1층, 지상 3층의 규모로 5개(소형2, 중형2, 대형1)의 기후환경실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대형실험실은 공동주택 3층 규모(실험실 내부높이: 20m) 이상의 건축물의 실증실험이 가능한 시설로써 건설분야에 있어서 세계최대 규모이다. 또한 고층 환경하에서의 배관·덕트의 소음시험, 콘크리트 압송평가를 위해 60M높이의 고층타워 실험실을 갖추고 있다.

향후 센터가 본격 가동되면 기후요소(온도, 습도, 일사, 강우, 강설 등)의 인공 발생 및 제어를 통해 다양한 실험환경이 조성되어 국내외 기후변화 및 이상기후 현상에 대해 선제적 대응을 할 수 있게 된다.

센터에서 수행하는 건축물 및 에너지 성능평가는 정부 ‘녹색건축물 기본계획’에 따른 제로에너지 건축물 활성화, 도시 열섬현상 저감 및 온실가스 감축과 관련한 건설기술 개발 등에도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충청북도 전략산업과 신철호 과장은 “지금까지 국내에는 실제 규모의 실험과 실증테스트를 유기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실증센터가 없었는데, 오늘을 기점으로 건물에너지 분야의 온실가스 저감과 관련 기업의 기술력 향상에 기여할 수 되어 있게 되어 기후환경실증센터에 거는 기대가 매우크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에이원 에이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