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8 13:10 |
멸종위험 재래종 ‘칡소’, 판별 기술 개발
2019/06/25 11:1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유전자 활용 마커 세트 개발…종축 육성 등 기여 기대
크기변환11사본 -칡소1.jpg▲ 우리 재래종 칡소.
 
우리 재래소 품종 중 멸종위험 칡소를 명확하게 판별할 수 있게 됐다.  

25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분자유전학적으로 칡소를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칡소는 한우, 칡소, 제주흑우, 백우 등 우리나라 재래소 4품종 중 하나로 황갈색 바탕에 검정 또는 흑갈색 세로줄이 몸 전체에 나타난다. 현재 전국에 4,000여 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2012년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UN FAO) 가축다양성정보시스템(DAD-IS)에 우리나라 고유 품종으로 올랐으며, 멸종위험 품종으로 분류된다. 

한국 재래소의 특성을 잘 나타내는 칡소를 종축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특성 연구와 혈통 정립이 필요하다.
칡소는 까만 얼룩무늬 털색(모색)으로 구분하는데 명확한 기준이 없어 농가에서 출하할 때 칡소가 잡우 또는 이모색으로 분류되는 경우가 많아 농가의 손해를 가져오는 상황이었다. 

이번에 재래소 4품종인 한우, 칡소, 제주흑우, 백우 중에서 칡소를 염색체 상의 단일염기다형성(SNP)을 이용해 구별할 수 있는 칡소 판별 마커 세트를 만들게 됐다.
재래소 4품종에서 칡소와 다른 품종간의 대립유전자빈도가 0.3 이상인 112개의 단일염기다형성(SNP)을 찾고 이중 21개의 유전자를 선별해 세트를 구성했다. 

21개의 단일염기다형성(SNP) 마커 세트의 대립유전자를 확인 후 빈도에 따라 칡소를 판별할 수 있다.
대립유전자빈도에 따라 마커에 0, 1 그리고 2값을 부여한 후 추정식에 대입해 그 결과 값이 0.5 이하이면 칡소, 0.5이상이면 비칡소로 판별한다.

이번 연구 결과는 특허출원했으며 농가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국립축산과학원 이성수 가축유전자원센터장은 "지금까지는 칡소 판별 기준에 대한 논란이 있었지만 앞으로는 명확하게 칡소를 판별할 수 있게 된 만큼 향후 종축 육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모색: 황색털이 아닌 검정색이나 흰색이 낀 소.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에이원 에이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