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0.10.22 21:59 최종편집 : 2020.10.22 17:49
서울시의회, '다케시마의 날' 부당 "강력 규탄"
2020/02/21 19:4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독도,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 영토" 천명
[크기변환]사본 -IMG_1341.jpg▲ 서울시의회가 21일 본회의장에서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관련 규탄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서울시의회가 독도 침탈 야욕을 드러낸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부당성을 강력 규탄했다. 

서울시의회(의장 신원철)는 21일 의회 본회의장에서 제29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앞서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 관련,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규탄대회는 날로 심화·확대되고 있는 일본의 역사 왜곡과 독도 침탈 야욕을 규탄하고 다케시마의 날의 부당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결의대회는 2019년 9월 구성된 '서울특별시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이하 '독도특위', 위원장 홍성룡)가 주관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홍성룡 독도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독도특위 위원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80여명이 참석해 '일본은 침탈 만행을 중지하라'고 소리 높여 외쳤다.

홍 위원장은 "독도는 512년 신라가 편입한 이래로 단 한 번도 대한민국 영토가 아닌 적이 없었다.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지리적, 국제법적으로도 명백히 대한민국 고유영토임을 다시 한번 천명한다"며 일본의 역사 왜곡과 독도 침탈 야욕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이어 2012년 12월 아베 총리가 재집권한 직후인 2013년 2월부터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중앙정부 고위 당국자를 참석시키는 등 사실상 중앙정부 행사로 격상시켜 독도 침탈 야욕을 한층 노골화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대한민국 영토주권을 부정하는 침략행위이자 일본의 청소년들에게 거짓 역사관을 주입해 미래 세대에게 선전포고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과거에 대한 반성 없이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는 홍 위원장은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 행사와 도쿄에 개관한 영토·주권 전시관을 즉시 폐지하고 지난날의 범죄행위에 대해 인류 보편의 양심으로 진정어린 사과와 배상을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위원장 이와 함께 서울시의회 독도특위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독도를 잃으면 대한민국을 잃는다는 결연한 각오로 천만 서울시민과 함께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에 단호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독도특위는 이번 임시회에 ‘서울특별시 독도교육 등 지원에 관한 조례안’과 ‘서울특별시교육청 독도교육 강화 조례안’을 공동발의해 해당 상임위 심사를 앞두고 있다. 

조례를 대표 발의한 홍 위원장은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에 맞서 독도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바탕으로 독도교육 등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함으로써 시민의 관심과 독도영토 주권의식을 제고하고자 조례를 발의했다고 덧붙였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News -일간이코노미(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 일간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