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22.07.07 01:34 최종편집 : 2022.07.06 17:34
국내산 승용마 힘찬 질주 시작
2022/04/06 18:5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한라산 초지에 8개월간 100여 마리 방목
크기변환_11, 1233_AG3I9999.jpg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연구소 말 방목장에서 국내산 승용마들이 힘차게 달리고 있다. <제공=농촌진흥청>

 

국내산 승용마가 축사를 벗어나 한라산 초지를 향해 힘차게 내달리기 시작했다.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생활 승마용으로 육성하고 있는 국내산 승용마 100여 마리를 한라산 자락에 위치한 난지축산연구소 초지에 지난 5일부터 방목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초보자나 유소년도 승마를 쉽게 즐길 수 있는 말을 보급하기 위해 2009년부터 국내 고유 유전자원인 '제주마'와 외국말 '더러브렛'을 활용해 국내산 승용마를 육성하고 있다. 

승마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흑색 계열(흑색 또는 흑백 얼루기) 털색과  다양한 연령의 승마인들이 안정적으로 탈 수 있도록 145∼150cm(36개월령 기준) 체고(키)를 목표로 육성하고 있다. 


현재 3세대까지 태어난 국내산 승용마의 털색은 흑색 유전자형을 90% 이상(2017년 65%) 고정했다. 앞으로 5∼6세대에 이르면 목표 체고에도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생활 승마용 말이 갖춰야 할 품성인 온순성, 인내성이 우수한 승용마로 육성하기 위한 연구도 지속하고 있다.


국내산 승용마는 올해 11월까지 약 8개월간 초지에서 생활하게 된다. 말을 방목하면 근육과 심폐기능을 강화할 수 있으며, 무리 생활을 통해 사회성도 기를 수 있다. 신선한 풀에서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같은 풍부한 영양소도 섭취할 수 있다.


국립축산과학원 양병철 난지축산연구소장은 "말은 세대 간격이 길어(임신기간 340일) 육성에 긴 시간이 필요하다. 털색, 체격, 품성 개량을 착실히 수행해 생활 승마용으로 널리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김주영 기자 ]
김주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kjyoung4321@naver.com
일반경제신문 General Economy, 국민매일(www.busynews.net) -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일반경제신문 www.busynews.net | 발행일 : 2017년 4월 25| 우: 07612  서울시 강서구 개화동로 23길 12-3 에이원 A동 202호
    주사무소: 기사제보(010-4258-5863)
    등록번호 : 서울 아 04467  |  등록일 : 2017년 04월 20일  |  발행인·편집인 : 김주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영
    Copyright ⓒ 일반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
    일반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